About yido > Press > 신문
서울경제 - 햄버거에도 어울리는 한국 도자기 만들었죠

조회수 : 19

한국적이라는 틀에 갇히지 않고 세련되고 국제적인 디자인 지향 

각박한 삶에 생활예술 못 즐기는 이들에 '일상의 아름다움' 주고파



이윤신 이도 회장




“이도 도자기는 프랑스 레스토랑에서도 사용되고 있습니다. 프랑스 음식과도 잘 어울리기 때문이죠. 햄버거 등 어느 음식과도 자연스럽게 녹아들 수 있도록 디자인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이윤신(61·사진) 이윤신의이도 회장은 30일 서울 가회동 본점에서 서울경제와 만나 “한국의 도자기라는 틀에 갇히고 싶지는 않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도의 지향점은 단순히 한국적인 느낌을 가진 도자기가 아니라 세계 어디에 내놓아도 잘 섞일 수 있는 도자기라는 것이다.



지난 1984년 일본에서의 첫 개인전으로 도예가로서 명성을 쌓던 이 회장은 1990년 자신의 이름을 담은 이도를 설립했다. 이후 소소하게 공방에서 제작을 이어가던 그는 2008년 신세계백화점에 입점했고 2011년 경기도 여주에 공장까지 설립하며 사세를 넓혔다. 설립 30년이 된 올해 이도의 매출액은 100억원에 육박한다.


이 회장의 지향점은 어떤 음식을 올려놓아도 그 의미와 특징을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도자기를 만드는 것이다. 그는 “처음 이도를 설립했을 때부터 지금까지도 ‘한국적’인 것보다는 세련되면서도 국제적인 감각에서 뒤떨어지지 않는 디자인을 지향하고 있다”며 “이 때문에 ‘한국적인 느낌의 도자기’라는 평가보다는 ‘세련된 도자기’라는 평가가 더욱 반갑다”고 말했다.


단순히 세련된 디자인만을 강조하는 것이 아니다. 여기에는 현실에 쫓겨 각박한 삶을 살아가는 많은 이들에게 위안을 주겠다는 이 회장의 경영철학도 담겨 있다. 그는 “이도는 경제적·시간적 여유와 상관없이 마음의 여유가 없어 생활예술을 즐기지 못하는 이들을 위한 기업이 되는 것이 목표”라며 “이도만의 개성을 담은 디자인이 적용된 도자기를 이용하고 이도문화재단의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을 즐기면서 사람들이 좀 더 아름답고 풍요로운 삶을 살면 좋겠다”고 밝혔다. ‘흉내 낼 수 없는 일상의 아름다움’이라는 경영이념은 이러한 생각의 산물이다.


이 회장은 특히 디자인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상당수 국내 도자기가 수입 도자기에 밀려 고전하는 것이 개성 없이 비슷한 디자인 때문이라는 판단이다. 그는 “많은 도자기 회사들이 몇십 년 동안 특색이 없는 디자인을 내놓다 보니 결국 나만의 것을 발견하지 못하고 쇠퇴했다”며 “이도의 경우 장식을 쓰지 않고 담담한 색상을 적용하지만 형태는 왜곡하는 방식으로 개성을 살렸는데 그게 지금까지 살아남은 비결”이라고 말했다.


이도는 내년 초 롯데백화점 잠실점 메인관 1층에 30평 규모로 입점할 예정이다. 그는 “백화점 측에서 이도를 단순히 도자기만 만드는 회사가 아니라 디자인은 물론 라이프스타일 트렌드까지 이끌어나갈 수 있는 곳이라고 생각해 내린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도는 더 많은 사람에게 예술의 즐거움을 주기 위해 올해 이도문화재단을 설립하고 서울 서교동에 ‘더 노라’라는 공연장까지 오픈했다. 더노라에서는 재즈에서부터 힙합·발라드 등 클래식을 제외한 모든 장르의 공연이 매주 목요일과 금요일 열린다. 이 회장은 “집에서 음악을 듣는 것도 예술을 즐기는 행위지만 마음의 여유가 없어 재생 버튼을 누르지 못하는 것”이라며 “종이컵이 아니라 도자기에 물을 따라 마시고 잠깐 동안 공연을 보는 행위만으로도 일상생활 속에서 예술을 즐기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연하기자 ⓒ 서울경제



> 원문기사보기

이도, 이도도자기, 이윤신의이도, yido, 그릇, 도자기그릇, 수공예도자기그릇, 핸드메이드도자기그릇, 명품도자기그릇, 도예아카데미, 도예, 이도콘서트, 이도카페, 플레이팅 (주)이윤신의 이도 대표:이윤신 서울시 종로구 청덕궁길 191 Tel : 02-722-0756 Fax : 02-722-1756 E-mail : yido@yido.kr Copyright 2013 (주)이윤신의 이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