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yido > Press > 신문
이데일리 - 품격 있는 혼밥… 리빙·외식업계 ‘혼밥족’ 제품 열기

조회수 : 25

외식 및 리빙업계, 품격 있고 맛있는 혼밥 위한 다양한 제품 출시
수공예 도자 브랜드 이도, 신규 테이블웨어 이꼴 ‘코넷’ 라인 선보여
마켓컬리·배민라이더스 등 혼밥 메뉴 서비스도 각광


 

이도도자기 이꼴 코넷 라인. (사진=이도)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1인 가구의 확산으로 ‘혼밥’(혼자 밥을 먹는 것을 일컫는 신조어)을 하는 사람들이 증가하는 가운데, 외식 및 리빙 업계가 품격 있고 혼밥을 위한 다양한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이런 혼밥족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밀레니얼 세대는 개인과 자신만의 세계를 중시함은 물론 현재와 미래의 소비 트렌드를 주도하는 세대로 꼽힌다. 이런 트렌드는 자연스레 국내 산업에도 큰 영향을 주고 있다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이도도자기는 이달 도시적 감성의 테이블웨어 브랜드 ‘이꼴(YQUAL)’의 ‘코넷(CORNET)’ 라인을 출시했다. 코넷 라인은 모듈형 조합이 가능한 식기로, 나만의 개성 있는 테이블웨어를 완성할 수 있다. 모노톤의 태도와 유약의 배색으로 디자인했다.

기존 식기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기능적 장점도 있다. 원하는 대로 조합과 변형이 가능해 개인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테이블 세팅을 할 수 있다. 그릇끼리 겹치거나 포개어 보관할 수 있어 수납공간을 활용할 수 있다. 이도 관계자는 “밀레니얼 세대의 한끼는 식기부터 남다르며 취향에 맞는 그릇과 접시를 고른다”며 “이어서는 인증사진을 촬영해 SNS에 업로드하고, 공유를 통해 소통하는 세대”라고 설명했다.

식품 분야에서도 이른바 ‘편리미엄(편한 것이 프리미엄이다)’을 즐기는 밀레니얼 세대는 조리과정이 어려운 반찬이라고 해서 한 끼 식사를 대충 해결하지 않는다. 

식재료 전문 온라인 마트 마켓컬리에 접속하면 다음날에 먹을 메뉴를 살펴보고 주문할 수 있다. 출근 전 배달된 메뉴를 먹거나 퇴근 후 먹기 위해 냉장고에 보관해둔다. 실제로 반찬가게라는 카테고리에는 한식부터 양식, 중식, 일식까지 다양한 종류의 반찬 메뉴가 준비돼있다. 기초적인 일상 요리부터 수준급의 요리 실력이 필요한 반찬, 국, 전골 등을 다채롭게 선택 가능하다.

스마트폰 터치로도 배달 서비스로 받아볼 수 있는 ‘배민 라이더스’는 유명 맛집의 요리를 집에서도 즐길 수 있게 한다. 배민 라이더스는 수제버거, 파스타, 스테이크, 스시, 인도 커리, 베트남 쌀국수, 디저트 카페·베이커리 등 이전에는 배달되지 않던 다양한 맛집 음식을 배달해주며 ‘배달의 민족’ 애플리케이션 안의 프리미엄 메뉴 카테고리로 구성됐다.

업계 관계자는 “혼밥이라도 품격 있게 잘 차려 먹는 1인 가구가 증가하고 있다”며 “혼밥에 품격을 더하는 상품인 도자기 그릇을 비롯해 맛집 배달 서비스까지 다양한 산업이 발전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마켓컬리 반찬가게. (사진=마켓컬리)


권오석 (kwon0328@edaily.co.kr)

이도, 이도도자기, 이윤신의이도, yido, 그릇, 도자기그릇, 수공예도자기그릇, 핸드메이드도자기그릇, 명품도자기그릇, 도예아카데미, 도예, 이도콘서트, 이도카페, 플레이팅 (주)이윤신의 이도 대표:이윤신 서울시 종로구 청덕궁길 191 Tel : 02-722-0756 Fax : 02-722-1756 E-mail : yido@yido.kr Copyright 2013 (주)이윤신의 이도, All rights reserved.